로맨틱 코미디 '훈남정음'이 안방극장을 화사하게 물들일 수 있을까. 오늘(23일) 밤 10시 '훈남정음' 첫 방송을 꼭 챙겨봐야 하는 이유 세 가지를 소개한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 분)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 분)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다.

이날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제작발표회에는 김유진 PD, 배우 남궁민, 황정음, 오윤아, 최태준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김 PD는 "코믹하고 만화적인 요소가 많이 부각돼 재밌게 시청할 수 있다. 많은 분들이 보고 별생각 없이 웃으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정말 재미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 완벽한 대본…'예쁜 어른 동화' 탄생 예고

'훈남정음'은 드라마에서 흔히 쓰는 소재인 재벌남 대신 진정한 사랑은 세상에 없다고 믿는 남자, 그리고 신데렐라 대신 진정한 사랑을 꿈꾸지만 현실 앞에 고개 숙인 여자의 이야기다. 이들이 상대방을 알아가고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진정한 사랑에 가까워지는 과정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그린다.

드라마 '탐나는도다', 영화 '레드카펫', '싸움' 등을 집필한 이재윤 작가의 신작으로, '원티드', '다시 만난 세계'를 공동 연출한 김유진 PD가 연출을 맡았다.

배우들은 출연을 결심한 이유로 '대본'을 꼽았다. 남궁민은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촌스럽지 않고 세련되게 로코를 풀어냈다"고 말했다.

황정음은 "5,6부를 읽고 나서 작가님께 '보물 같은 대본 잘 읽었다'며 끝까지 파이팅하자고 문자를 드렸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힘들게 일하고 돌아와 편하게 보시고 스트레스를 날리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윤아와 최태준 역시 "작품이 순수하고 사랑스럽다. 한 인물만 특정하기보다 모든 인물이 다 재미있다"고 설명했다.

◇ 믿고 보는 배우들…남궁민X황정음 재회
'훈남정음'은 남궁민, 황정음, 최태준, 오윤아 등 믿고 보는 명품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 PD는 이 배우들을 대체할 다른 배우는 상상하기 어렵다고 했다. 남궁민은 매 신마다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으며, 황정음은 캐릭터에 100% 녹아들어 있다는 전언. 이들은 멜로 연기, 코믹 연기, 감정 연기 등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이미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 PD는 "억지로 웃기려다 보면 안 웃긴데 이분들은 정말 웃기게 코믹 연기를 한다. 남궁민, 황정음의 호흡이 이 드라마의 모든 것이라 할 정도"라고 말했다.

남궁민과 황정음은 지난 2011년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7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연기력과 흥행성을 고루 갖춘 두 사람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궁민은 "정음이와의 호흡은 오래 전이지만 정말 좋았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상대방 연기를 보고 있는데 기분이 좋아지더라. 흐뭇한 마음으로 정음이를 보고 있다"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 시청률 자신 있다!…공약 내건 '훈남정음' 팀

최근 지상파 드라마들의 시청률이 대체적으로 부진하고 있는 가운데, '훈남정음' 팀은 "1회만 봐도 빠져들 것"이라며 흥행을 예고했다.

황정음은 "시청률이 잘 나왔으면 좋겠다. 더 중요한 건 현장에서 우리 촬영 분위기가 너무 재밌고 매일이 즐겁다. 감독님이 연출을 꼼꼼히 잘해주시고 캐스팅된 분들이 모두 연기를 잘한다. 그게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윤아는 "'훈남정음'은 순수하고 사랑스러워서 많은 분들이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자극적인 사건은 없지만 예쁘고 자연스럽게 흘러간다. 한 번 보면 그냥 빠져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리멤버', '미녀공심이', '김과장' 등 연속 흥행에 성공한 남궁민은 "전 작품들의 시청률이 잘 나온 편인데 그중에서도 '훈남정음'이 가장 자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시청률 17%를 넘기면 네 명의 배우들은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시청자 200명과 함께 셀카를 찍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200명이 안 오시면 어떡하냐"는 우려도 나왔으나 남궁민은 "분명히 온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