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프로야구선수의 성폭행 혐의 조사와 관련된 입장을 발표했다.

선수협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프로야구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선수협은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고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정식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추측성 보도나 혐의가 확정된 것처럼 나오는 루머, 선정적 표현들은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한다`며 `이번 사건이 무고의 가능성이 있으며, 선수들의 무죄 여부를 입증할만한 증거들이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일부 기사에서 언급된 KBO리그의 참가정지 등 제재도 무죄 추정의 원칙과 사실확정을 기준으로 검토해야 하고 일방의 주장만으로 이루어져서는 안 된다`며 `성범죄가 확정되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하고 리그의 강력한 제재를 받아야 하지만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의 희생양이 돼서는 안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인천 남동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넥센 선수 2명을 수사 중이다.

이하 선수협 입장문 전문
오늘 프로야구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하여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사무총장 김선웅, 이하 `선수협`)는 수사당국이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고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선수협은 아직 정식수사도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실명을 알 수 있거나 실명이 거론되는 추측성 보도나 혐의가 확정된 것처럼 나오는 루머나 선정적 표현들은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도 다른 성범죄 고소사건과 같이 무고의 가능성도 있으며, 호텔CCTV등 선수들의 무죄여부를 입증할만한 증거들이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한편 일부 기사에서 언급된 KBO리그의 참가활동정지 등 제재도 무죄추정의 원칙과 사실확정을 기준으로 검토되어야 하지 어느 일방의 주장만으로 이루어져서는 안된다는게 선수협의 입장입니다.

선수가 성범죄가 확정되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하고 리그의 강력한 제제를 받아야 합니다만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