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3일 특정감사 결과 발표
=김보름 ‘의도적 가속’ 사실 아닌 것으로 밝혀져
=“코치진과 선수 사이의 의사소통 문제”
=백철기 감독 “노선영이 3번 주자로 타겠다고 말했다” 주장도 사실 무근

<YONHAP PHOTO-1743> 빙상연맹 감사 결과 발표하는 노태강 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23 kimsdoo@yna.co.kr/2018-05-23 11:19:04/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서 나온 ‘왕따 논란’이 사실이 아니라는 문화체육관광부 특정감사 결과가 나왔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23일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서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특정 선수가 경기 종반부에 의도적으로 가속을 했다는 의혹과 특정선수가 고의적으로 속도를 줄였다는 의혹도 있었지만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노 차관은 “작전 수립 과정에서 지도자와 선수들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으며 지도자들은 작전 수립의 책임을 선수들에게 미루고, 선수가 뒤처지고 있음에도 앞선 선수들에게 이를 알리기 위한 명확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지난 2월 19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선 김보름(25·강원도청)·박지우(19·한국체대)가 결승선을 통과한 후 한참 뒤에 노선영(28·콜핑팀)이 결승선을 통과했다. 일각에선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을 챙기지 않고 레이스를 했고 소위 ‘왕따’를 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팀 추월은 3명 중 맨 마지막 선수의 기록이 최종결과가 된다.

다만 ‘팀추월 예선경기’ 관련 기자회견에서 백철기 감독이 ‘노선영 선수가 경기 전날 찾아와 마지막 주행에서 3번 주자로 타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한 부분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문체부는 백 감독에게 사회적 물의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빙상연맹에 징계조치를 내리도록 했다.
문체부는 이번 논란에 대한 진위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했다. 국가대표팀의 경기 사례, 경기 당일 전후의 상황, 경기 영상에 대한 기술적 분석,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했다.

이번 감사에선 빙상계 ‘대부’로 불려온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국가대표 경기복 선정과 후원사 공모를 비정상적으로 진행하는 등 빙상계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여러 정확도 포착됐다.

문체부는 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를 폭행한 쇼트트랙 대표팀 전 코치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등 총 수사 의뢰 2건, 징계 요구 28건(징계자 18명), 부당지급 환수 1건, 기관 경고 3건을 비롯해 총 49건의 감사 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또 대한체육회에 빙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권고했다. 대한체육회가 빙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할 경우 연맹의 현 집행부는 모두 사퇴해야 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