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송은이와 김영철 사이에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가 형성됐다.

오는 24일 방송될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가정의 달 맞이 세 번째 특집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개가수’ 편으로 꾸며진다. 개그맨과 가수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일명 ‘개가수’ 셀럽파이브 송은이·안영미, 김영철과 노을 강균성·전우성, 솔비가 출연해 퇴근 전쟁을 펼친다.

이날 김영철은 송은이에게 설렌 적이 있다고 밝힌다. 그는 “며칠 전 헤어질 때 자연스럽게 허그를 했는데 설레더라”며 카메라가 있던 가상 부부 시절 때에는 오히려 어색했다고 말해 주변의 탄성을 자아냈다.
송은이는 “(김영철이) 날 좋아하는 것 같다. 수시로 느낀다”고 말했다. 또 그는 “(김영철이) 라디오 녹음 끝나고 가면 되는데 내가 녹음하는 곳에 와서 말을 시킨다”며 구체적인 증언을 이어갔다. 이때 김수용은 “김영철은 누가 좋으면 자꾸 그 주위를 얼쩡거린다”고 첨언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김영철은 “원조 밥 잘 사주는 누나는 송은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에 대한 감정에 대해 “저도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라며 말끝을 흐려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또한 송은이와 김영철은 과거 가상 부부 답게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현장을 휘어잡았다. 특히 두 사람의 입담에 유재석은 물론 조동아리 멤버들 모두 혀를 내둘렀다. 이와 함께 송은이와 김영철의 ‘썸’ 전말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해피투게더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