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죽은 채 발견…울진군 "2마리는 자연상태로 확인"

경북 동해안에서 명태가 잇따라 잡혔다.

23일 울진군에 따르면 임기봉(62)씨가 이날 오전 4시께 울진 죽변면 동쪽 약 4.8㎞ 바다에서 제3대복호(7.31t)를 타고 조업하던 중 쳐둔 그물에 30㎝ 길이 명태 1마리가 죽은 채 걸렸다.

임씨는 앞서 22일과 21일 새벽에도 같은 장소에서 길이 30∼50㎝ 명태 3마리가 역시 죽은 채 발견됐다.

울진군은 21일 잡은 명태 2마리는 인공 방류 흔적이 없는 자연상태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2마리는 인공 방류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

군은 임씨로부터 명태를 넘겨받아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연구소로 넘길 예정이다.

임씨는 "그물을 놓고 하루나 이틀 뒤에 끌어올리다 보니 살아있는 명태를 잡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울진군 관계자는 "같은 지점에서 명태가 계속 잡히는 것으로 봐서 조사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29일 울릉 앞바다에서 길이 61㎝의 살아있는 명태 1마리가 잡혔고 2월 초에도 독도 인근 바다에서 길이 30㎝ 명태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