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강서구 신호공단에 있는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직원들이 QM6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사진)가 출범 후 300만 대 돌파를 계기로 ‘QM6 가솔린’과 르노의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내세워 고객 잡기에 나섰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글로벌 공장 가운데 선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며 협력업체들의 성장도 이끌면서 새로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9일 부산 강서구 신호공단에 있는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2000년 9월 회사출범 이래 18년여 만에 누적생산 대수 300만 대 돌파 기념식을 가졌다. 2008년 9월 누적 생산 100만 대, 2013년 10월 누적 생산 200만 대 이후 5년여 만에 이룬 성과다. 회사 출범 후 올해 4월까지 내수물량 생산 대수는 약 169만 대, 수출물량 생산 대수는 약 130만 대에 이른다.

서세욱 부산을 가꾸는 모임 대표는 “300만 대 돌파 기념행사는 르노삼성의 향후 발전 가능성을 잘 보여주는 행사”라며 “부산 시민과 부산공공기관, 상공인들이 르노삼성차를 구입해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부산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김기영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르노삼성차는 내수판매와 수출 증대를 통해 협력업체와의 상생으로 부산 지역 경제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300만 대 누적 생산 돌파는 2016년 출시한 SM6와 QM6의 프리미엄 모델, SM5, SM3 등 스테디셀러 모델의 지속적인 인기 덕택이다. 내수와 수출, 북미 수출모델인 닛산 로그 등을 통해 이뤄진 성과다. QM6는 본격적인 수출길에 오른 지난해 4만3824대를 수출해 2016년 대비 7배 넘게 성장했다. SM6도 2017년부터 선적하며 유럽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로 수출 물량 증대에 일조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누적생산 300만 대를 돌파하며 세계 정상 수준의 생산성을 유지하는 것은 지속적인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한 투자, 노사를 비롯한 구성원들의 상생협력, 견조한 내수 및 해외 수출 실적 성장의 결과다. 부산공장은 최대 8개 차종까지 1개 라인에서 동시에 생산 가능한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적용해 유연한 생산대응이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이러한 노력 덕택에 부산공장은 지난해 연 생산량 27만 대를 돌파했다. 전 세계 자동차 공장에 대한 생산성 지표인 2016년 하버 리포트 평가에서 세그먼트별 차량 생산 평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전 세계 148개 공장 중 종합 순위 8위에 올랐다. 부산공장은 부산지역 경제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연간 30만 대의 생산 능력을 갖춘 부산공장에는 2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협력사를 포함하면 총 1만여 명의 고용 안정화를 책임지고 있다. 협력사들의 구매계약 규모도 큰 폭으로 성장해 부산권에서만 2567억원에서 5137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르노삼성차는 2019년형 중형 가솔린 SUV QM6 GDe를 내세워 시장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점유율이 2%에 불과한 국내 가솔린 SUV 시장 속 QM6 GDe의 파격적 등장은 출시 후 반년을 훌쩍 넘긴 지금도 꾸준한 판매량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에도 QM6 가솔린 모델만 1411대 판매되면서 QM6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다.

QM6 GDe의 꾸준한 인기는 ‘조용한 SUV’를 찾는 소비자의 요구에 부합했기 때문이다. 디젤 엔진 주류의 전통적인 SUV에서 찾아보기 힘든 가솔린 엔진만의 ‘정숙성’이 장점이다. 부드럽고 소음이 적은 가솔린 엔진으로 디젤 엔진 특유의 엔진 소음과 떨림을 제거해 SUV 차량임에도 세단급 정숙성으로 최적의 주행 환경을 확보했다. 여기에 가솔린 엔진에서 가장 큰 약점으로 꼽히는 연비를 보완했다. 합리적인 가격에 세련된 디자인으로 QM6 GDe만의 셀링 포인트를 완성했다.

QM6 GDe는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장점인 ‘조용한 SUV’에 무게중심을 두면서도, 가솔린 엔진의 약점인 연비 부분을 철저히 보완해 균형을 맞췄다. 2.0L 자연흡기 GDI 가솔린 엔진과 일본 자트코사의 최신 무단변속기의 만남은 높은 연비 효율을 구현했다. 같은 사양의 디젤 모델과 비교해 290만원가량 싼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경제성이 높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출시한 클리오 판매도 강화하고 있다. 이 차는 유럽 소형차 시장(B세그먼트급)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모델이다. 1990년 출시 이후 현재의 4세대 모델까지 진화하는 동안 1400만 대가 판매됐다. 클리오는 르노삼성차가 출시한 첫 프랑스 르노 브랜드의 차량이란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차량 전면에도 르노삼성 엠블럼 대신 ‘로장주’(마름모)로 불리는 르노의 고유 엠블럼이 박혀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원산지인 프랑스보다도 최대 1000만원 가까이 가격을 낮췄다”며 “동급 최고 연비와 검증된 파워트레인 성능에 유럽형 스티어링 휠과 서스펜션이 주는 핸들링까지 누릴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소개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