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석 달 만에 회원 1만여명
진료·처방부터 노무·경영상담까지
실명·전공 밝힌 의사들이 답변
지식공유 통해 환자 치료에 도움
의사 전문지식 공유공간 목표

의사가 질병에 대해 궁금해지면 누구와 상담해야 할까.

인터엠디는 이런 역설적인 발상에서 출발한 의사 전용 지식 공유 커뮤니티 서비스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디포인트가 개발한 이 서비스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후 3개월 만에 의사 회원 수 1만 명을 넘기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터엠디는 사용자들이 서로 지식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네이버 지식인’과 비슷하다. 차이점은 인터엠디에 가입하려면 의사 면허번호를 인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입한 의사들은 진료·처방 등 의학 관련 문의부터 노무 상담, 병원 경영 노하우까지 다양한 질문을 올릴 수 있다. 한 달에 1200여 건의 질문이 올라오고 있으며 답변율은 90%를 넘는다. 회계나 세무 등의 전문분야는 회사가 섭외한 법무법인과 회계사들이 답변해 전문성을 높였다.

인터엠디의 강점은 실명제에 기반한 신뢰도 높은 정보다. 해외에도 인터엠디와 비슷한 서비스인 ‘피규어1’ ‘서모’ 등이 있지만 익명 가입, 비의료인 가입이 가능해 콘텐츠의 전문성을 담보하기 어려웠다. 인터엠디는 질문은 익명으로 올릴 수 있지만 답변을 하려면 반드시 실명과 전공 분야를 밝혀야 한다. 최유환 디포인트 대표는 “국내 의료인 커뮤니티는 의료 지식을 공유하는 기능이 부족했다”며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려는 의사들을 위해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호 정보 공유가 환자 치료에도 도움이 된 사례도 있다. 김호영 눈사랑안과 원장은 “올초 30년간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으로 고생하는 지인의 증상을 인터엠디에 올렸는데 한 신경과 전문의가 의심되는 질환을 알려준 덕분에 희귀질환으로 진단받았다”고 말했다.

환자의 진료 내용을 상담하다 보면 개인정보를 공개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인터엠디는 정보공개 지침을 만들어 중요한 개인정보를 유출하면 해당 회원에 경고 조치를 하거나 심각성에 따라 게시물을 임의 삭제한다.

인터엠디는 Q&A 형태의 지식 공유 플랫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리뉴얼을 준비하고 있다. 글을 올리는 포스팅 서비스는 자유롭게 정보와 견해를 나누기 위해 기획했다. 인터엠디의 포스팅 공간은 ‘의사들만의 페이스북’ 콘셉트로 동료들과 공유하고 싶은 정보, 소식, 의견, 라이프, 전문적인 의학 내용 등을 자유롭게 게재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로 도입하는 커넥트는 바쁜 의사들이 한 곳에서 편하게 다양한 정보를 볼 수 있도록 기획한 서비스다. 앱스토어처럼 의사들을 위한 앱, 도구 등을 한곳에 모은 서비스로 오는 7월 시작된다.

인터엠디는 의사만을 위한 전문지식 공유공간으로 진화하는 게 목표다. 의사의 질문에 인공지능(AI)이 답변하는 AI 도입, 국내외 논문 및 영상 등 지식 데이터베이스(DB) 서비스 구축, 편의성과 신뢰성에 기반을 둔 커리어 정보 서비스 구축 등 지속적으로 의사를 위한 신규 서비스에 투자할 예정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