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신규 주문 불가…청산은 유선으로 가능"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22일 하나금융투자를 통한 거래를 60일간 중지한다고 통보했다. 하나금융투자의 흠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으로 CME 해외선물·옵션거래가 전면 중지된다. 고객들은 거래중단 직격탄을 맞게 됐고, 청산만 가능하게 됐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오전 7시께 HTS와 MTS 해외·선물 고객을 대상으로 안내문을 띄웠다. 회사측은 "CME는 22일 한국시간 오전 6시20분에 60일간 거래 중지 저치 통보했다"며 "CME 선물옵션상품 보유 고객의 경우 하나금투 해외증권실을 통한 유선 주문 청산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중단 사태는 CME 거래소가 진행한 일부 투자자 대상 조사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CME는 일부 수상한 거래에 대한 고객정보를 줄 것을 하나금융투자에 요구했지만, 회사측은 '고객정보제공 동의서'를 받은 고객에 한해서만 정보를 제공했다. 이에 CME측은 고객 정보를 미제공했다며 거래중단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측은 "CME가 요구하는 사항과 국내법과 상충되는 부분이 있기 대문에 발생된 일"이라며 "거래정상화를 위해 CME 거래소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거래중단 관련해 고객 손해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보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