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음악산업의 공룡' 소니가 세계적인 음반사 EMI를 2조 원에 인수했다.

소니는 22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투자회사 무바달라가 가진 EMI 뮤직 퍼블리싱의 지분 60%를 19억 달러(2조620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에 서명했다고 AFP통신이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경영 인센티브 관련 비용 등까지 포함하면 소니가 이번 지분 인수에 투자한 금액은 23억 달러(2조5천억 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이로써 소니가 확보한 EMI 지분은 간접 지분을 포함해 90%까지 늘어나게 됐다.

게니치로 요시다 소니 대표는 "EMI 뮤직 퍼블리싱이 소니 가족이 되고, 소니는 음반산업 분야에서 넘버원 자리를 계속 유지하게 돼 매우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스트리밍 서비스 등으로 최근 음악 저작권 가치가 높아지는 가운데 소니는 EMI 인수를 통해 세계 최대 음반사로서 자리를 확고히 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EMI는 현재 세계 음반 시장에서 수익 2위를 달리고 있는 거대 음악 업체다.

210만 곡의 음원 권리를 확보하고 있다.

소니는 비틀스 등 230만 곡에 대한 저작권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