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서 박창훈 막말 논란 사과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창훈 씨가 중학생과의 전화 통화에서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같은 사실은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가 유튜브를 통해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밝혀졌다.

지난 21일 이 매체는 나경원 의원 비서인 박창훈 씨와 10대 남성이 설전을 벌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유된 녹취록에는 박창훈 씨가 "야, 조만간 얼굴 한 번 보자. 내가 너네 학교로 찾아갈 테니까 어떻게 되는지 보자"라고 협박했다.

이어 "어디 쪼그만 놈이 버르장머리 없이, 무서운 거 없냐"며 "조만간 나 봤을 때 겁먹지나 말아라"라고 덧붙였다.
특히 "나는 노 전 대통령이 안 죽고 살아서 죗값을 받길 바랐던 사람이다.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지 어디 나가서 죽고 XX이야",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나라 팔아먹은 정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잘하고 있냐. 나라 팔아먹고 있지" 등의 원색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에 나경원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비서 박창훈의 잘못된 언행에 대해 사죄드린다. 이 모든 것은 직원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해당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사과했다.

박창훈 씨도 페이스북에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한 제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겠다"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과에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나경원 비서 박00이 중학생을 상대로 벌인 막말을 가만둘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비롯해 이번 폭언 논란과 관련한 청원 글이 여러 건 올라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