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IT기술 선보인 벤처·中企

로보러스, AI 통한 스마트 주문 시스템
모컴테크, 초소형 접이식 VR기기 '나비'
이스톰, 비밀번호 입력 필요없는 OTP

메가존, 클라우드 활용한 미디어 플랫폼
뉴스젤리, 데이터를 그래프·차트로 전환
그로비스인포텍, 별도 설치 없이 문서 제작

이번 ‘월드IT쇼 2018’에는 정보기술(IT) 벤처·중소기업들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술을 뽐낸다. 로봇 제조부터 가상현실(VR),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 ‘IT 경연장’이 될 전망이다.

로봇 제조업체 로보러스는 키오스크에 AI를 담은 스마트 주문 시스템을 출품했다. 이 시스템은 키오스크에 장착한 3차원(3D) 카메라로 얻은 소비자 안면정보를 과거 주문 내역과 매칭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령 고객의 주문 내역에 ‘치즈 추가’와 같은 요구사항이 다수 있으면 주문 시 이를 자동으로 제시해준다. 또 머신러닝 기술로 분석한 고객의 방문 횟수, 소비 패턴 등의 정보를 업체에 제공해 고도화된 마케팅 연계도 가능하다. 김대훈 로보러스 대표는 “서빙, 청소, 감시 등 다양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VR을 더욱 실감 나고 간편하게 쓸 수 있는 기술들도 등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는 실감교류인체감응솔루션연구단(이하 연구단)은 가상현실에서 촉감과 운동 감각을 느낄 수 있는 기술을 공개한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같은 VR 환경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연구단은 실제 주위 환경을 스캔해 3D 가상공간으로 변환할 수 있는 ‘360도 전방향 환경모델링 센서’와 사용자가 가상의 물체를 잡았을 때 손끝에서 촉감을 느낄 수 있는 모션 캡처 장치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모컴테크가 개발한 초소형 가상현실(VR) 기기 ‘나비’. 모컴테크 제공

모컴테크는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 VR 기기 ‘나비’를 선보인다. 스마트폰에 거치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이 끝나면 기기를 접어서 부피를 줄일 수 있어 보관성과 휴대성이 높다.
보안 솔루션업체 이스톰은 신개념 일회용 비밀번호(OTP) 기술인 ‘오토패스워드’를 내놨다. 사용자가 아이디를 입력하고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사용자 확인만 받으면 즉시 로그인할 수 있다. 기존 OTP 기술과 달리 사용자가 직접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우종현 이스톰 대표는 “오토패스워드는 사용자가 아이디만 기억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클라우드와 웹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들도 돋보인다. 클라우드 전문 업체 메가존은 클라우드를 활용한 미디어 관리 솔루션 서비스 ‘아마존웹서비스(AWS) 미디어’를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영상 보관부터 실시간 방송 인코딩, 영상 변환 작업, 영상 내 광고 삽입까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메가존은 공공, 금융, 기업 등의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생체인증 솔루션 ‘마인패스(MINE PASS)’도 전시회에 함께 내놓을 예정이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뉴스젤리는 웹 기반의 데이터 시각화 솔루션 ‘데이지’를 선보인다. 데이지는 엑셀 등의 파일로 작성된 데이터를 그래프나 차트 등의 시각적 형태로 전환해 누구나 쉽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한다.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어 서버 구축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그로비스인포텍은 HTML5 기반 문서 제작도구인 ‘셀프(XELF)’를 전시한다. 별도의 프로그램을 컴퓨터에 설치하지 않아도 웹브라우저에서 문서나 발표자료 등을 바로 제작하고 열람할 수 있다. 사용자끼리 다이어그램, 디자인소스, 미디어, 문서형식 등을 공유할 수 있어 누구나 고품질 자료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 그로비스인포텍 관계자는 “셀프는 웹 기술을 이용했기 때문에 다양한 해상도의 모바일 기기에서도 문서를 열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