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판문점 채널로 명단 통지하려 했지만 북한이 접수 안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한국 언론인 명단을 끝내 접수하지 않았다. 한국을 제외한 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22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에 탑승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개시통화를 했고 기자단 명단을 통지하려 했으나 북측은 여전히 접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이 기자단 명단을 접수하지 않으면서 우리 취재진의 방북은 무산됐다.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한국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할 외국 기자단을 수송하기 위해 원산과 길주를 잇는 철로를 보수하고 열차 시험운행을 하는 정황도 포착됐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18일 남한 정부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한국 방북 기자단의 명단을 통지하려 했을 때 받지 않았다. 우리 취재진 8명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 판문점 채널을 통한 남북 협의 과정을 지켜보며 대기해왔다. 끝내 북한은 한국 기자단 명단 접수를 하지 않아 기자들은 한국으로 발길을 돌리게 됐다.

한편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23∼25일 사이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겠다며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