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범정부적 대응에 나설 방침 밝혀
대진침대 "전직원 리콜업무에 투입"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된 가운데, '라돈침대' 사태를 두고 정부의 발표가 혼선만 일으켰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대진침대는 수거 및 리콜에 나설 예정이지만 문의가 한꺼번에 몰리다보니 쉽지 않은 분위기다.

국무총리실은 22일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특정 침대에서 검출된 라돈이 허용기준치 이내라고 발표했다가 닷새 만에 뒤집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정부가 오히려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켰다"며 "국민들께 정말 송구스러운 일이다"라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자력발전소 안전 같은 거대가치에 치중하다가, 국민 개개인의 생활 속의 원자력안전에는 서툴렀다고 지적했다. 문제가 발생하면 초기대응부터 신속하고, 대처방향을 정확히 잡아야 하는데도 위기관리능력이 부족했던 것 또한 인정했다.
정부는 원자력안전위원회 만으로는 지금의 상황을 관리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지난주 후반부터 국무조정실이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함께 범정부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가 매트리스를 하루 2000 개 이상씩 수거, 한 달 내 수거를 완료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수거 대상은 뉴웨스턴슬리퍼·그린헬스2·네오그린헬스·모젤·벨라루체·웨스턴슬리퍼·네오그린슬리퍼 등 대진침대 매트리스 모델 7종 6만여 개다.

수거 신청은 대진침대 고객상담접수센터에 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그러나 대진침대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회사 규모가 작아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못하고 있고 교환일정을 정확히 통보하지 못하고 있다"며 양해를 구했다. 또 "전직원이 리콜업무에 임하고 있다"며 "소비자 보호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온라인 신청을 유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