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방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 도착해 1박4일간의 미국 공식실무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이날 오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 조윤제 주미 대사와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등의 영접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공항영접후 영빈관에서 하루를 묵은 뒤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취임후 다섯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한다.단독회담후에는 주요 참모들이 배석한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과 관련한 의견을 조율하는데 주력하게 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후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주년을 기념해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을 방문하고,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 및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을 격려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워싱턴을 떠나한국시각으로 24일 새벽 서울공항으로 귀국한다.

워싱턴=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