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일단락됐다는 소식에 일제히 상승했다. 특히 다우지수가 1.21% 급등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8.20포인트(1.21%) 상승한 2만5013.2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가 2만5000선을 넘은 건 지난 3월13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74%(20.04포인트) 상승한 2733.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54%(39.70포인트) 오른 7394.04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 협상팀은 지난주 열린 2차 무역협정에서 서로에 대한 관세 부과를 보류하는 등의 조치에 합의했다. 당초 무역전쟁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양측이 전면전에서 한 발씩 물러나면서 시장 분위기도 긍정적으로 전환됐다.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 확대 의사를 밝히고 양국간 긴장이 상당부분 줄었다고 평가했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과 중국이 관세 부과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엄청난’ 규모의 농산물을 사들일 것이라며 이에 힘을 실었다.
뉴욕증시는 장초반부터 상승세를 보였다.S&P 11개 업종이 모두 올랐다. 산업섹터와 통신업이 각각 1.54%, 1.49%씩 상승했다. 주요 기업의 인수합병(M&A)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상승동력에 힘을 보탰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미국 기관차 생산업체 왑텍과 자사의 운송사업부를 합병키로 했다고 밝히면서 주가가 1.8% 가량 상승했다. GE는 회사의 운송사업부를 왑텍과 합병하는 대가로 현금으로 29억 달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GE와 GE 주주는 합병회사의 지분 50.1%를 보유하게 된다. 웹텍도 3.53% 올랐다.

미국의 지역은행인 피프스 써드 뱅코프(Fifth Third Bancorp)는 MB파이낸셜을 47억 달러에 사들이기로 했다. MB파이낸셜 주가는 13% 급등했지만, 인수가격이 과도하다는 평가에 피프스 써드 뱅코프 주가는 8%가량 하락했다.

그동안 약세를 보였던 보잉이 3.61% 상승했다. 보잉은 상업용 항공기의 25%를 중국에 판매하고 있다. 무역전쟁 완화 소식에 급등했고, 다우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 전기차업체인 테슬라는 2.77% 주가가 뛰었다. 신형 모델3 가격이 7만8000달러 결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