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KBS 방송화면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현주가 결국 속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했다.

22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선혜진(김현주 분)이 송현철(김명민 분)에게 진심을 물었다.

이날 선혜진은 송현철에게 “나에 대한 마음이 지점장 송현철이냐. 요리사 송현철이냐”고 물었다.

이에 잠시 망설이던 송현철은 “뭐였으면 좋겠나. 예전의 송현철이 당신을 정말 사랑했던 그 시간에 멈춰 있어서, 그래서 당신을 사랑하는거면 좋겠나. 아니면 지금의 나 송현철이 사랑하는거면 좋겠나”라고 역으로 물었다.

이어 “당신이 선택해라” 라고 말했다.

김현주는 어이없는 듯 미소를 지으며 “문제만 내고 늘 대답은 안 해주고”라고 혼잣말을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