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에 촉구… 징계 여부 촉각
전국 고등검찰청 검사장들은 21일 대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전국 고검장 간담회’를 열고 “이번 사태로 드러난 문제들을 엄밀히 살펴 엄정한 대응과 제도개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개진했다. 이번 회의는 고검장들이 회의 하루 전인 20일 대검에 강력히 요청해 열렸으며, 문 총장도 참석해 의견을 들었다.

안미현 검사는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검찰 수뇌부의 외압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두고 본인의 소속인 의정부지검 검사장 승인 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검사윤리강령을 어겼기 때문에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도 고위급 검사가 수사를 받았다는 것 등 비공개 사실을 언론에 알려 규정을 어겼다는 논란에 휩싸여 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