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발인… 수목장으로 치러

비석·봉분 없는 자연 친화적 장례
"격식 꺼리는 고인의 뜻 따른 것"

구본무 LG그룹 회장 장례는 22일 ‘수목장’으로 치러진다. 화장한 뒤 뼛가루를 나무뿌리에 묻는 자연 친화적인 장례 방식이다. 발인은 이날 오전 빈소가 차려진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한다.

유족들은 장례문화를 간소화해야 한다는 구 회장의 평소 유지(遺旨)를 따라 수목장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를 회사장이 아니라 ‘3일 가족장’으로 정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LG그룹 관계자는 “생전에 과한 의전과 격식을 꺼렸고 자신으로 인해 번거로움을 끼치고 싶지 않아 했던 고인의 뜻을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평소 새와 숲을 사랑한 구 회장은 경기 광주시 곤지암에 130만㎡ 규모의 생태수목원을 만들기도 했다. 여기엔 ‘화담숲(사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정답게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의 화담(和談)은 구 회장 아호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