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사업자도 카톡 주문하기 입점 서비스 가능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정보기술(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카카오의 음식 주문 서비스인 ‘카카오톡 주문하기’의 영업 대행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외식 브랜드와 카카오톡 고객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그동안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입점했지만 이번 계약으로 중소사업자들도 입점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김형건 메쉬업코리아 사업본부장은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 프라임’을 이용하고 있는 사업주는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배달 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사업주도 메쉬코리아를 통해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중소 상공인은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릉 서비스를 통해 중소 상공인을 위한 최적의 사업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