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도 일간베스트(일베) 이미지가 사용돼 논란이 되자 제작진이 사과문을 올렸다.

19일 '연예가중계'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18일 방송 중 '심야식담' 코너에서 일베에서 조작한 이미지가 어떻게 방송에 사용되는지를 알아봤다"며 "그 예로 러시아 월드컵 로고가 어떤 식으로 조작됐는지 방송했는데 원본 이미지로 제시한 로고 역시 조작된 이미지였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원본 이미지가 여러 형태로 조작됐는데 방송된 한 부분만 집중적으로 확인하다 또 다른 부분이 조작된 것을 미리 파악하지 못했고 그것이 원본 이미지인 것처럼 잘못 방송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작진의 명백한 실수"라며 "해당 영상의 다시 보기 서비스는 즉각 중지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제작 시스템을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예가중계' 제작진은 트로피 모양의 로고에서 상단 인물의 어깨 부분이 공식 로고와 다른 사진을 원본 사진으로 제시했다.

'연예가중계' 뿐만 아니라 방송가에서는 일베에서 생산된 이미지와 용어 사용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삽입해 뭇매를 맞았다.

MBC는 최승호 사장까지 직접 나선 것을 비롯해 3차례 사과문을 내놨고 세월호 참사 유족과 외부 변호사가 포함된 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발생 경위를 조사해 '실수'라는 결론을 내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