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모델 유예림 "나도 성추행 당했다"
미투 당한 스튜디오에서 인정 후 합의 요구
양예원 이소윤 이어 유예림까지,
경찰 '피팅모델 미투' 수사 확대

사진=유예림 SNS

과거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했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미성년자인 18세 모델 유예림도 비슷한 유형의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유예림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모델 촬영을 빌미로 한 성추행 사건의 다른 피해자"라며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용기를 얻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유예림은 지난 1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스튜디오에서 사진회, 포트폴리오 모델을 구한다는 문자를 받고 스튜디오에 찾아갔고 실장이라고 불리던 사람이 "미성년자는 안되니 나이를 속여달라", "노출은 어디까지 가능하냐"는 등의 얘기를 들었다고 적었다.

유씨는 "노출이 있는 건 미성년자이기도 하고 정말 힘들다고 얘기하니 (실장이) 미안하다고 저를 안심 시켰고 그 얘기를 듣고 정말 안심했다"고 했다.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자 실장이란 사람에게 촬영 중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 등의 요구를 받았다는것. 유씨는 불쾌감을 느껴 촬영을 거부했지만 그때마다 실장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는 5회 차 촬영 때 견디지 못하고 결국 일을 그만 뒀다는 유씨는 "하루하루 너무 무섭고 수치스러운 것 애써 티 안 내면서 살다 이제 보니 제 사진들이 어디 돌아다닐지 모르고 너무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발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게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예원은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3년전 '비공개 출사'를 통해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남자친구와 인기 유튜버로 활동해 온 양예원은 아르바이트 구인광고를 보고 피팅모델 계약을 했다가 성추행을 당하고 해당 사진이 음란사이트에 게재된 사실을 고백했다.

한편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는 "양예원과 계약 하에 이뤄진 일이며 강요는 없었다"고 입장을 내놨다. 경찰은 당사자 조사를 통해 혐의사실을 밝혀낸다는 입장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