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비투비 멤버 임현식과 서은광이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아찔했던 멕시코의 추억을 전했다.

그룹 비투비는 '정글의 법칙' 최다 출연 멤버다. 이에 대해 임현식은 "저도 꼭 가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다녀와서 좋았다"라며 "멤버들이 '병만이 형 말 잘 들어라'라며 '갔다 오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해줬다"고 밝혔다.
서은광은 물 공포증 때문에 고생이 많았다. 그는 "수중 교육을 받으면서 극복했나 했는데 바다에 나가니 멘탈이 나가더라. 잘 때도 몸을 꽁꽁 싸매고 잤는데 쉽지 않더라. 그래도 값진 경험이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다시 가고 싶냐는 질문엔 차마 대답을 하지 못했다.

'정글의 법칙 인 멕시코'는 병만족들이 멕시코 대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국민족장 김병만과 오만석, 최정원, 조타, 임현식, 서은광, 한은정, 설인아, 최현석, 김준현, 줄리엔 강, 강남, 이승훈, 남보라, 슬기를 포함한 막강한 라인업으로 금요일 안방 극장을 찾는다. 멕시코편은 남극 편과 더불어 가장 오래 '정글의 법칙'을 이끌어 온 김진호 PD가 연출한다.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