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가 멕시코에서의 추억을 털어놨다.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선발대로 멕시코에 간 이승훈은 "'정글의 법칙'에선 먹는 것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하는데 우리 멤버엔 최현석 셰프와 김준현 형님이 있다"며 "먹고 오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어땠는지는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최현석은 이에 "정글에 처음 도착했을 때는 시간을 되돌리거나 집으로 갈 수 있다면 악마에게 혼을 팔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3일째 부터 적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다녀오고 난 뒤 보내주기만 하면 또 가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여러가지 영감을 받는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준현은 "최현석 셰프가 정글에 갔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 지가 관전 포인트"라며 "가면 오고 싶고 오면 다시 가고 싶다"라고 거들었다.

'정글의 법칙 인 멕시코'는 병만족들이 멕시코 대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국민족장 김병만과 오만석, 최정원, 조타, 임현식, 서은광, 한은정, 설인아, 최현석, 김준현, 줄리엔 강, 강남, 이승훈, 남보라, 슬기를 포함한 막강한 라인업으로 금요일 안방 극장을 찾는다. 멕시코편은 남극 편과 더불어 가장 오래 '정글의 법칙'을 이끌어 온 김진호 PD가 연출한다.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