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고양이 유기편

조용한 주택가의 한 전봇대 한편에 놓인 쓰레기 봉투에서 고양이가 발견됐다.

20일 방송되는 SBS TV’동물농장’에서는 새끼 고양이 4마리가 유기된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된다.

고양이들은 쉽게 풀 수 없게 꽁꽁 묶어둔 쓰레기봉투 안에 갇혀 있었으며 공기가 통하지 않는 쓰레기봉투 속에 이중으로 갇혀있던 탓에 한 마리는 결국 목숨을 잃었다.

다행히 세 마리는 마음씨 좋은 주민에게 구조 돼 차츰 기력을 찾아가고 있다고 한다.

혼자 힘으론 빠져나올 수 없는 쓰레기봉투 안에서 마지막 힘을 다해 울음을 토해 내고 있던 새끼 고양이들. 대체 누가, 왜 이토록 잔인한 일을 저지른 걸까?

동물농장 고양이 유기편

이 끔찍한 사건의 전말을 밝히기 위해 TV동물농장이 나섰다. 골목의 CCTV는 물론이요, 문제의 쓰레기봉투 출처 등 퍼즐같이 흩어져있던 단서를 토대로 수사망을 점점 좁힌 제작진.

그 동안 동물학대사건을 해결하고 동물보호법 개정에 힘써온 TV동물농장은 수소문 끝에 결국 범인을 찾아냈고, 경찰에 고발조치까지 마친 상태다.

이 끔찍한 사건 앞에 TV동물농장의 대표 성우 안지환 역시 감정을 추스르지 못 해 몇 번이고 더빙이 중단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탐정 못지않은 제작진의 추리력에 결국 범인은 덜미가 잡히는데 그는 도대체 왜 무고한 새끼고양이를 유기한 걸까?

SBS ‘TV동물농장’ 866회 ‘구미 고양이 유기 사건’편은 20일 아침 9시 30분에 동물농장에서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