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무단횡단 사고 / SBS 방송 캡처

서울 송파구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40대 여성이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18일 새벽 3시 40분쯤 서울 송파구 가락동 차로를 건너던 40대 중국동포 여성 A씨가 택시에 치였다. 이 여성은 쓰러진 상태로 뒤따르던 트럭에 다시 한 번 치여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먼저 택시와 충돌해 쓰러진 후 뒤따라오던 1t(톤) 트럭에도 잇따라 충돌해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으로 추정되나 아직 인적사항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간밤에 내린 비로 시야 확보가 어려워 교통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과실 여부는 아직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