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은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 '뿌링클'이라고 18일 밝혔다.

이어 '맛초킹'과 '프라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bhc치킨은 "치즈 치킨 뿌링클은 지난 한 해 동안 650만개가 팔렸다"며 "그 뒤를 440만 개가 팔린 맛초킹과 430만개가 팔린 해바라기 프라이드가 각각 이었다"고 소개했다.

이들 세 종류의 치킨 판매량은 총 1520만 개에 달해 분당 29개가 쉬지 않고 팔린 셈이라고 덧붙였다.

bhc치킨은 "이들 치킨 박스를 길게 늘어놓으면 3344㎞에 달해 서울과 타이베이를 왕복하는 거리"라며 "치킨 양 1만5200t을 1t 트럭에 실어 늘어놓으면 제주도 양 끝을 잇고 남는다"고 설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유통, 식품, 항공 뉴스를 전합니다. [노정동의 가격의비밀]도 선보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