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 상장사인 디에스티로봇(옛 동부로봇)이 최대 주주와 경영진 간 경영권 분쟁에 휩싸였다.

디에스티로봇 최대 주주인 베이징링크선테크놀러지는 디에스티로봇이 오는 21일 여는 임시 주주총회의 소집 절차가 적법한지 확인하기 위해 검사인을 선임해달라며 대전지법 천안지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디에스티로봇은 이번 임시 주총에서 5명의 이사 신규 선임과 정관 변경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베이징링크선테크놀러지 측은 “경영진이 이사 선임 등 주요 결정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려 한다”며 “최대 주주를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