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여야가 합의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시한인 18일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재가동해 추경 심사에 속도를 높인다.

예결위는 이날 오전 10시 조정소위를 열어 추경 감액 심사를 이어간다. 회의에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관의 산업통상자원부(2933억원)·중소벤처기업부(1조5982억원) 추경안을 먼저 다룬다.

3조9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에서 산업위 추경안(약 1조8000억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달할 정도로 큰 데다 쟁점 사업이 많아 진통이 예상된다.
'원안 통과'를 원하는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청년 일자리와 무관한 '지방선거용 선심성 사업'이 많다며 대대적 삭감을 예고하고 있다.

예결위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까지 조정소위를 열어 추경 관련 상임위 10곳 중 4곳(기획재정위·행정안전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정무위)의 추경안을 심사했다.

심사 대상 6건 가운데 차세대 보안리더 사업, 혁신모험펀드 등 5건은 여야 공방 속에 보류됐다.

예결위는 다만 280억원이 편성됐던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비는 40억원 삭감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