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입장 변화 없다"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의지 밝혀
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계속…美는 바뀐 것 없어"
트럼프 김정은에 안전보장

사진=연합뉴스

백악관은 최근 북한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경고에도 불구하고 17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으며 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만나고 싶어 한다면 우리는 거기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정치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구실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등 지난 16일부터 이틀째 반발하고 있다.

이같은 북한의 움직임에 백악관이 "입장 변화는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트럼프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변인은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면서 "정기적인 훈련으로, 현시점에서 훈련을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맥스선더' 연합훈련 강행 의지도 전했다.

북한은 지난 16일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을 내세워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과정에 대한 미 행정부 인사들의 발언을 조목조목 지목하며 정상회담의 재검토까지 시사했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북한의 일방적인 핵폐기로 몰아가는 듯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 행정부 내 분위기에 반발하는 의도로 읽힌다.

더욱이 미 행정부가 북핵폐기에 매달리면서도 북한의 체제보장 문제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는 데 대한 불만으로 해석됐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기꺼이 안전보장을 제공하고자 한다. 그는 보호받을 것이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