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시간은 벌써 38년을 헤아리지만 광주의 진실은 다 드러나지 않았고 군부독재 학살자들의 침묵과 역사 왜곡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근 미국 국무부의 비밀 문건을 통해 광주에 대한 최종 진압 작전의 책임자가 전두환이었고, 북한군 투입설을 퍼뜨린 것도 전두환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천 의원은 "전두환 신군부의 유혈진압을 미국이 용인, 방조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면서 "우리는 붉은 꽃잎으로 스러진 광주의 영혼들께 5.18의 진실을 끝까지 밝힐 것과, 책임져야 할 모든 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을 다짐한다"고 전했다.

천 의원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난해 기념사에서 광주항쟁의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 약속하셨기에, 이번 추도식에선 광주분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기대가 있었다"면서 "대통령과 거대 양당이 이미 공언한 내용 대로 한발자국 씩만 양보해서, 내년 39주기엔 꼭 5.18 정신을 담은 헌법을 망월동 묘역에 놓아드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