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8일 카카오가 카카오M 합병으로 기업가치 개선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 17만원을 유지했다.

오동환 연구원은 "합병에 따른 단기 기초여건(펀더멘털)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가용 현금 확대 및 카카오톡, 멜론과의 시너지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오 연구원은 "카카오M 합병으로 3천500억원에 달하는 현금성 자산과 연간 1천억원 이상의 영업 현금 유입액 활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카카오톡과 멜론 사이에 점차 증가하는 공동 마케팅 수요에 더욱 능동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카카오는 카카오M과 주식 교환 방식의 합병 계획을 전날 발표했다.

카카오와 카카오M의 주식 교환 기준가격은 전날 종가보다 각각 0.6%, 5.3% 낮은 수준에서 결정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