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으며 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재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등 지난 16일부터 이틀째 반발하고 있다.
그는 "이 시점에서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이 초대하고 미국이 수용해서 성사됐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다. 북한이 먼저 회담 취소를 주장하진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이 연이은 '엄포'와 더불어 운전석을 차지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북한은 분명히 운전석에 있지 않다"며 "한미의 '맥스선더' 연합훈련은 정기적인 훈련으로, 현시점에서 훈련을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