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코스닥 상장 소재기업 한국알콜이 중국 내 환경규제의 긍정적 영향을 받아 올해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18일 전망했다. 한국알콜은 초산에틸, 초산부틸 등 용제사업과 주정사업을 하는 기업이다.

과거에는 주정부문의 매출비중이 컸지만, 2017년 이후 설비확대에 힘입어 용제부문 비중이 주정부문을 앞질렀다는 게 SK증권의 설명이다. 이지훈 SK증권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강력한 환경규제에 나서면서 중국 내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급증하는 바람에 최근 산업용 LNG 공급이 제한되고 있다”며 “원재료인 LNG 공급부족으로 2017년 9월까지만하더라도 t당 400달러에 머물던 초산가격이 최근 750달러로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SK증권은 한국알콜이 작년보다 117% 늘어난 37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해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한국알콜의 올해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순이익)은 6배로 저평가 상태”라며 “보유 부동산의 자산가치가 부가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