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30대 상장사의 직원 연봉 상승률이 평균 2%대 중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네이버는 20%에 육박했다.

18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시가총액 상위 30개 대기업 가운데 28개사의 2016년·2017년 사업보고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 인상률은 2.6%로 집계됐다.

여자 직원의 급여가 평균 3.4% 올라 남자 직원 평균(1.8%)보다 인상률이 거의 2배에 달했다.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네이버로, 1년 전보다 무려 18.3%(1275만3000원)나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11.1%(900만원)로 그 뒤를 이었고 ▲ SK이노베이션(9.9%) ▲ 삼성전자(9.3%) ▲ S-OIL(9.0%) 등의 순이었다.

남녀 직원을 구분해도 네이버가 모두 평균 연봉 상승률 1위에 올랐다.

남자 직원은 무려 19.8%(1482만2000원)나 올랐고, 여자 직원도 14.7%(940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 직원의 경우 삼성물산(10.2%)이 네이버의 뒤를 이었고, 여자 직원은 LG화학(12.7%)이 2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