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전국 흐리고 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18일 금요일인 오늘은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낮에는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서쪽 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강원 남부와 경북 북부, 제주도에는 아침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밝혔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도에는 곳에 따라 밤까지 비가 이어질 수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산지 20∼50㎜, 강원도·충북·경상도·제주도(산지 제외) 5∼30㎜, 서울·경기도·전남 5㎜이다.
오늘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동풍이 부는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평년보다 기온이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최고기온은 12 ~ 28도, 서울 및 수도권 최고기온은 18 ~ 22도다. 내일부터 당분간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이날 오전까지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밝혔다.

오늘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내일(19일)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은 흐리고 새벽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