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비핵화 합의하는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자신과 비핵화 합의를 할 경우 김 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회담한 자리에서 '김정은을 위한 안전 보장을 미국이 제공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기꺼이 많이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김 위원장)는 보호를 받을 것"이라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비핵화에)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합의할 경우 김정은 정권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공언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북한이 리비아식 비핵화 해법 등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드러내면서 북미정상회담 재고 가능성을 시사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김 위원장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