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만날 준비돼 있어…맥스선더 연합훈련 변경의사 없어"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으며 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비록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구실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등 지난 16일부터 이틀째 반발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 시점에서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이 초대하고 미국이 수용해서" 성사됐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다.

북한이 먼저 회담 취소를 주장하진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이 연이은 '엄포'와 더불어 운전석을 차지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은 분명히 운전석에 있지 않다"고 부인했다.

또 한미의 '맥스선더' 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정기적인 훈련으로, 현시점에서 훈련을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