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경기 파주 금촌새말지구 재개발조합 제공

경기 파주 금촌새말지구 재개발구역이 중흥토건·롯데건설 컨소시엄을 시공자로 선정했다.

파주 금촌새말지구 재개발조합은 지난 12일 조합원총회를 열고 수의계약 찬반 투표를 거쳐 시공자를 선정했다. 총 공사비는 4977억원이다.
파주 금촌새말지구는 경의중앙선 금촌역과 접해있는 역세권 구역이다. 조합은 경기 파주시 금촌동 390의36번지 일대 14만8888㎡를 재개발해 2769가구(임대 139가구 포함) 새 아파트를 지을 예정이다. 파주 금촌새말지구는 2009년 정비사업지로 지정돼 같은 해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그러나 옛 조합장 두 명이 연이어 구속되는 등 악재로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조합은 올해 초 기존 시공사 계약을 해지하고 새 시공사 입찰을 받았다. 지난달까지 일반경쟁방식 입찰이 세 차례 이상 유찰돼 조합이 수의계약방식으로 시공자 입찰을 전환했다. 조합 계획에 따르면 이 구역은 2021년 7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입주할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