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 광역단체장 후보에게 듣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서울시장 되면 정무직 공무원 대폭 줄일 것
미세먼지는 실내 공간부터 줄이는 게 순서
창업도시로 만들어 청년일자리 창출하겠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인터뷰는 18일 서울 마포에 있는 그의 싱크탱크 ‘미래연구소’에서 이뤄졌다. 안 후보는 여러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변을 이어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8일 “야당 후보 중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맞서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로는 박 후보를 이길 수 없지만 저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 다수 여론”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6·13 서울시장 선거 전 김 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시민들이 이길 수 있는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단일화를 하더라도 안 후보 중심의 단일화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안 후보와 김 후보의 단일화에 대한 태도가 이전보다 유연해진 듯하지만 실제 성사는 불투명해 보이는 대목이다.

안 후보는 최근 ‘내우외환’ 상황에 처해 있다. 합당 이후 당 지지율은 오히려 이전보다 떨어졌다. 최근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천을 두고 유승민 공동대표 측과 갈등을 빚고 있다. 안 후보는 “국민의당도 창당 초기에는 지지율이 낮았다”며 “지금 바른미래당이 유권자에게 인지도가 낮은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안철수, 유승민이 손잡은 정당이라고 하면 곧잘 이해하는 유권자가 많다”며 “(미·북 정상회담 등으로) 선거 분위기가 뜨지 못하고 있지만 선거전에 본격 접어들면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당내 분란에 대해서도 유 공동대표와의 ‘동업’을 강조하며 적극 해명했다.

서울 노원병·송파을 공천을 둘러싼 내분을 두고는 “범죄 경력자를 공천하거나, 공천 경쟁 과정에서 흉기가 난무한 다른 정당에 비하면 정상적인 범주의 경쟁이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중앙당에서 재·보선 공천 문제를 제게 상의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해명했다.

안 후보는 인터뷰의 상당 부분을 박 후보의 7년간 서울 시정을 비판하는 데 할해하며 ‘박원순 대항마’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 여론조사를 보면 박 후보가 1위로 나오지만 여론조사 질문 내용을 바꿔 ‘박 시장이 한 번 더 연임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어본다면 지금 지지율보다 훨씬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서울시 예산이 지난 7년간 55% 더 늘었지만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을 보여주지 못하고 일회성 대책만 늘어놨다”며 ‘7년 실정 심판론’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정부·여당의 높은 지지율 뒤에 숨지 말고 (토론장에)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시장 권한만으로 임명이 가능한 정무직 공무원을 대폭 축소하겠다고 했다. 그는 “박 후보의 서울시장실이 있는 시청 6층을 ‘외인부대 거처’라고 한다”며 “이들을 싹 정리할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의 낙하산으로 임명된 공직자들이 일일이 시정에 간섭하면서 서울시 공무원 자살과 같은 비극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정보기술(IT)을 행정에 접목해 효율성을 높이면 서울의 여러 당면 과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을 때도 서울의 만성 주차난을 문제로 제기했는데 현재까지 나아진 게 없다”며 “공공·민영 주차장에 센서를 깔아 주차장 빈 곳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규제로 서울의 일자리 확충이 어렵다는 우려에 대해선 “미국의 주(州) 수준으로 자치권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서울에 대기업을 추가 유치하겠다는 공약은 현실성이 부족하다”며 “기술형 창업으로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종로 세운상가에서 맨 처음 컴퓨터를 사서 V3 백신 개발에 착수했던 경험을 들며 “이제는 해외에서도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실리콘밸리와 같은 교외가 아니라 대도시 중심부를 활동무대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 주요 대학과 연구시설이 밀집한 홍릉과 지하철 4호선 창동차량기지 등 동북권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의 ‘미세먼지 대책’을 두고는 “중국 탓만 하는 것은 무능”이라고 질타했다. 안 후보는 “시민들이 거주하는 시간의 80%를 차지하는 실내공간의 먼지부터 순차적으로 줄이는 것이 순서”라며 “실외 먼지는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스모그 프리타워로 잡겠다”고 했다. 스모그 프리타워란 중국 베이징 등 해외 주요 도시가 공기 정화를 위해 설치한 시설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