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킹스밀 챔피언십 첫날
6언더파 몰아쳐 공동선두 출발
최근 머리를 짧게 자르는 등 새롭게 의지를 다진 전인지(24)가 긴 침묵에서 깨어나고 있다.

전인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리조트 리버 코스(파71·6445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그는 재미동포 애니 박(23), 제시카 코르다, 제이 마리 그린(이상 미국), 아사하라 무뇨스(스페인)와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2016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0개월 가까이 우승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그는 남은 라운드에서 올해 첫 승을 노린다. 그는 최근 긴 머리를 짧게 자른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심경에 변화가 있는 듯한 모습을 암시하기도 했다. 전인지는 “과감히 한 번 사고 친 것일 뿐 특별한 이유가 있는 건 아니다”고 했다.
전인지는 1라운드 후 “코치와 얘기하며 차분해지려고 했다”며 “심호흡을 하려 노력한 것도 도움이 많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전반 몇 차례 짧은 퍼트를 놓쳐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며 “그런 점을 잊고 후반에 집중하려고 한 게 좋은 스코어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전인지는 이 코스와 좋은 궁합을 자랑한다. 지난 20개월 동안 준우승만 다섯 차례를 기록했는데, 그중 한 차례가 지난해 이 대회였다. 당시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쓸어 담아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전인지는 이날 10번홀에서 출발해 12번홀 버디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2~3번홀과 6~8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순식간에 타수를 줄였다.

지은희(32)는 버디 3개로 3언더파 68타 공동 17위에 올랐다. 유소연(28)과 김효주(23)는 나란히 2언더파 69타로 공동 29위에 있다. 디펜딩 챔피언 렉시 톰프슨(미국)은 1언더파 70타로 김인경(30), 강혜지(28) 등과 공동 48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