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20·196㎝·사진)가 한국 선수로는 15년 만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정규리그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는 18일(한국시간) 박지수가 포함된 2018시즌 개막 엔트리 1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2003년 시애틀 스톰에서 뛴 정선민 신한은행 코치(44) 이후 두 번째 해외 진출 확정이다.

지난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미네소타 링스에 지명된 이후 곧바로 라스베이거스로 트레이드된 박지수는 팀의 정규리그 1차전인 21일 코네티컷 원정 경기에 나선다. 그는 두 차례 시범경기에서 평균 6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박지수는 “저를 좋게 봐주신 감독, 코칭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며 “우선 시즌을 치를수록 출전 시간을 조금씩 늘려가는 것이 목표”라고 다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