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반도체·신선품 등
수익성 높이는데 제격
'수송 능력' 과시 기회 되기도

아시아나항공은 신선품·반도체·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화물 수송을 확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지난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으로 소비자들이 시중에서 달걀을 구입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해외에서 달걀을 신속하게 수입해야 했는데 깨지기 쉽고 온도 변화에 민감한 달걀을 어떻게 수송할지가 관건이었다. 여기에 국내 항공사들이 나섰다.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산 달걀을 안전하게 수송해냈다.

항공사와 해운사의 수송력은 지구촌의 물류 길을 단축하고 있다. 주요 수입원은 여객이지만 화물수송으로 고수익을 올리고 있는 항공사는 고부가가치 수송 능력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수출 물량의 80%를 책임지는 선사들 역시 고부가가치 화물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설계 중이다.

항공에서 ‘고부가가치 화물’은 위험품이나 살아있는 동물, 대형 화물, 유해·부패성 화물, 외교 행낭 등이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 중 살아있는 동물, 신선화물, 의약품, 민감성 반도체 장비 수송에 집중해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고부가가치 화물 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 증가했다. 의약품·백신 등 온도 민감성 화물 수송량은 48% 증가했다.

말·돼지·돌고래 등 살아있는 동물을 수송하기 위해선 까다로운 기술이 필요하다. 종류에 따라 운반 용기가 다르고 온도, 습도와 이산화탄소 농도 유지가 필수적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5월 제주 앞바다에 방류하는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를 운송하는 등 동물 운송에 특화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대한항공도 고부가가치 화물수송의 강자다. 지난해 300t의 달걀을 미국에서 수송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희귀종 판다와 같은 동물, 고가 미술품 등을 수송한 경험도 있다.
해운에서는 기존 컨테이너로 수송하기 어려운 화물들이 고부가가치 화물로 분류된다. 현대상선은 2007년 국내 최초로 중량물 운송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는 특수 화물 운송에 적합한 여섯 척의 다목적 중량화물선단을 운영하고 있다.

또 현대상선은 올해 1월부터 ‘울트라 프리저(Ultra Freezer)’ 서비스를 시작했다. 울트라 프리저 서비스는 섭씨 영하 60도 초저온으로 화물을 운반하는 것이다. 일반 냉동 컨테이너의 한계치는 섭씨 영하 35~40도 정도다. 글로벌 선사 중에서는 머스크와 CMA, CGM만이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이동·선적·하역 과정에서 초저온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높은 기술력과 숙련된 전문 인력을 필요로 한다. 운임이 일반 냉동 컨테이너보다 4배에서 최고 8배까지 높다.

SM상선은 오렌지·석류 등 계절 과일, 참치나 구슬아이스크림처럼 초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극저온 냉동 화물, 활어 컨테이너를 사용해야 하는 광어·우럭 등 어패류, 풍력발전기·요트·군수품 등 일반 컨테이너로는 수송이 불가능한 초거대 화물을 수송한다.

항공사와 해운사가 고부가가치 화물수송에 집중하는 것은 수익 개선에 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화물은 일반 화물보다 20피트 컨테이너(TEU)당 운임이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30~50% 이상 높다”고 설명했다. 항공사는 품목별로 운임 체계를 매겨 일반 화물과 다른 기준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각 사는 전략적으로 고부가가치 화물 유치를 추진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선별로 특화된 전략을 세웠다. 미주와 유럽 노선에서는 반도체 장비나 전자상거래 물량을 집중적으로 유치한다. 또 기업들이 생산 공장을 이전한 중국·베트남·일본 등 아시아권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고부가가치 화물을 주목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기존 노선들뿐만 아니라 인도와 중남미 같은 신흥국 시장에서도 고부가가치 화물 점유율을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지 한경비즈니스 기자 m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