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그린카가 친환경차를 확대 배치해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선다.

그린카는 쉐보레 볼트 EV 17대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대를 추가로 도입한다고 18일 발표했다. 그린카는 전기차 152대, 하이브리드카(HEV) 428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5대 등 총 585대의 친환경차를 운영하게 된다. 업계 최대 규모다. 그린카는 2014년 7월 차량공유 서비스에 전기차를 처음 도입해 올 3월까지 약 700만의 배기가스를 감축하기도 했다.

김좌일 그린카 사장은 “국민 불안도 1위로 미세먼지가 꼽히는 등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다”며 “친환경차 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려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린카는 볼트 EV의 1회 충전거리가 383㎞인 것에서 착안해 오는 31일까지 3830원 할인권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