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는 하루 중 모바일로 가장 많은 결제가 이뤄지는 시간대는 '밤 11시'라고 20일 밝혔다.

SK플래닛 11번가는 모바일 쇼핑의 거래액이 PC를 앞서기 시작한 최근 3년간(2016~2018년)의 이용자 빅데이터를 분석해 누가, 언제, 무엇을 주로 구매했는지 살펴봤다.

'밤 11시'는 하루 일과를 마무리하며 귀가를 하거나 잠들기 전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시간대로 '쇼핑하기 좋은 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간대에는 시간대별 평균 결제건수보다 약 1.8배나 많은 결제가 이뤄졌다. 직장인들의 점심시간이자 주부들의 휴식시간인 오전 11시~오후1시 사이에도 모바일 쇼핑이 많이 이뤄졌다.

연령별로 '25세~29세'는 바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커피 e쿠폰'을, '30세~39세'는 육아에 필요한 '기저귀'를 가장 많이 구매했다. '15세~24세'는 '화장품(페이스메이크업)'을 주로 샀다.

연령대별 결제건수 상위 1~5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1020대는 주로 뷰티·패션용품을, 3040대는 기저귀·물티슈·커피 등의 생필품, 5060대는 과일·쌀·영양제·등산복 등의 신선식품, 건강관리용품을 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주 구매품목을 살펴보면, 남성은 주로 '디지털·레저' 상품(휴대폰케이스, 운동화, 등산복, 캠핑용품 등)을 많이 구매했고 여성은 '마트·뷰티' 상품(커피, 과일, 기저귀, 메이크업 등)을 주로 구매했다.

올 들어(1월~5월15일) 모바일쇼핑에 가장 많은 금액을 쓴 고객층(거래액비중)은 30대 여성(26.3%)이었고, 뒤를 이어 30대 남성(17.6%), 40대 여성(17.1%), 40대 남성(15.6%), 20대 여성(8.1%), 20대 남성(4.6%) 순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78조2273억원) 중 61.1% 를 차지하는 47조8360억원에 달해 국내 대형마트 시장규모(약 40조원)를 웃돈다.

모바일쇼핑의 폭발적인 성장 속에 11번가는 '모바일 엄지족'을 끌어들이기 위해 모바일 앱 전용 쿠폰 발급이나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5월 한달 동안에는 매일 점심 12시 30분에 모바일 접속 고객 100명을 추첨해 커피 쿠폰을 랜덤으로 쏘는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루 중 모바일쇼핑을 많이 하는 시간대인 점심시간(오전11시~오후1시)을 겨냥한 행사로 매일 약 2만여 명의 고객들이 참여하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