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연구원은 18일 서울 여의도 세대융합창업캠퍼스에서 '제2회 글ㆍ쎄(글로벌 강소기업 쎄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중소기업연구원과 르호봇세대융합창업캠퍼스가 주관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꼽히는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대표와 정익승 디에스글로벌 대표가 강연자로 나서 혁신형 중소기업의 성장과정을 발표했다.
또한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 김성희 중소기업진흥공단 팀장, 황경진·김희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 김영록 중기부 세대융합캠퍼스 서울권역 총괄책임 단장 등 강소기업과 중소기업 지원제도 전문가를 패널로 초청해 청중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성공한 1세대 벤처인으로 널리 알려진 남민우 대표는 B2B 사업을 중심으로 성장해 온 다산네트웍스가 B2C 시장에 도전한 사례를 들며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기업가정신을 강조했다. 이어 강연자로 나선 정익승 대표는 경험을 바탕으로 나온 노하우를 전수해 젊은 창업가와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려 노력했다.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은 "성장가능성이 높은 혁신형 중소기업 CEO가 직접 경험을 공유하면서 신생 창업벤처 기업에게 노하우를 전수하는 전문가 모임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앞으로 이 행사가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하고 정책 및 제도 개선의 아이디어에 대한 실질적 논의를 활성화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