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산업은행과 GM이 18일 체결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기본계약에 군산공장 활용방안이 빠졌다. 군산시와 상공업계 등은 실낱같은 희망마저 사라졌다며 크게 낙담하는 분위기다.

문용묵 군산시 지역경제과장은 "군산공장 재가동은 물론 매각 계획 등의 언급이 없어 혹시나 했던 마지막 기대감마저 무너졌다"며 "공장 폐쇄로 피해가 큰 군산은 한국GM 경영정상화를 위한 '볼모'에 불과할 뿐 지원대상은 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군산공장 매각에 주도적으로 나서고 지역 회생방안을 조속히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산공장 노조 관계자는 "군산공장 활용이나 노동자 고용안정 등의 내용이 없어 직원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며 '군산패싱'은 여전하고 정부와 지자체 등은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신현태 군산자동차부품협의회 회장은 "군산공장 활용에 대해서는 '향후 적극 협의'라는 원론만 있을 뿐 알맹이가 전혀 없다"며 "부평이나 창원공장을 살리기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한 군산에 맞는 지원안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