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첫 감리위원회에 위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자료 = 금융위원회)

삼성바이오로직스(440,00016,000 -3.51%)의 회계처리 위반 의혹을 심의 중인 감리위원회 위원들이 차기 회의를 25일에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감리위 2차 회의는 대심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부청사 16층 회의장에서 삼성바이오 회계기준 위반 의혹에 대한 첫 감리위를 진행했다. 감리위엔 감리위원장인 김학수 증권선물위원을 포함해 위원 8명이 참석했다.

감리위원들은 감리위 2차 회의를 25일 오전 9시에 열기로 확정했다. 2차 회의엔 대심제를 적용,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사 관계자와 감사인 등이 참여한다.

대심제는 분식회계 같은 회계부정이나 주가조작 등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제재 과정에서 검사부서와 제재 대상자가 동시에 출석, 일반 재판처럼 진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당초 대심제는 이날 첫 회의에 적용하기로 했지만, 안건의 방대함과 중요성을 고려해 2차 회의에 실시하기로 감리위원들은 결정했다.
또 감리위는 회의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전문검토위원을 지정, 차기 회의시 검토결과를 보고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8시간 이상 '마라톤' 회의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반영한 결정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오후 3시경 금감원은 2시간가량 조치안을 보고했다. 오후 5시30분부터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측 의견진술과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프레젠테이션 등을 준비해 의견진술만 3시간 이상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9시20분까지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오후 10시40분 현재 감리위원들은 저녁식사 중으로 이어 감사인(회계법인)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라며 "이후 1차 감리위 관련 추가 공지는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문검토위원, 검토사항 및 검토내용은 비밀엄수 규정에 따라 공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