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이소윤 성폭력 피해
양예원씨 미투 폭로 “피팅모델로 꼬드겨… 20명 앞서 음란 촬영"
‘청와대 국민청원’ 잇따라 등장
경찰, 유튜버 양예원 '비공개 누드 출사' 사건 수사
촬영A씨 측 "성추행? 협의해 계약 해놓고…양예원 무고죄 고소 할 것"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는데 이어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같은 피해 사실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SNS 통해 “저는 예원이와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이며, 예원이와 같은 피해자다”라며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이소윤은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사진이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서 용기 내서 글을 쓴다”라며 이후 다른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기 위해 목소리를 냈다.

유명 유튜버인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을 '비공개 출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 성추행' 피해자 유튜버, SNS에 심경 토로 (사진=연합뉴스)

양예원은 해당영상을 통해 배우지망생이었던 3년전 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을 구한다'는 글을 보고 지원했으며 오디션을 통해 계약했으나 스튜디오에 가보니 듣던 내용과는 달리 성인용 사진을 찍는 현장이었다고 고발했다.
현장에는 20여명의 낯선 남자들이 있었으며 자신이 스튜디오에 들어가자마자 손바닥만한 자물쇠로 철문을 걸어잠갔다는 것.

촬영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위약금이 어마어마하다", "고소하겠다" 등 강압적 분위기에 압도돼 어쩔 수 없이 촬영에 응했으며 그 과정에서 성추행 등이 있었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이후 양씨는 촬영을 그만두려 했으나 이미 촬영된 사진들이 유포될까 두려워 총 다섯 번의 촬영에 응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불안감 속에 3년을 보냈다"면서 "3년이나 지나서 안도감이 들 무렵 야동사이트에 내 사진이 공개된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일부 사람들이 남자친구에게 사진을 캡처해서 보내기도 하고 입에 담지 못할 비난을 했다는 내용과 함께 "죽고 싶은 생각이었지만 남자친구와 지인들이 '넌 피해자다'라며 용기를 줘서 경찰에 고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양예원은 자신의 사진이 공개된 야동사이트에서 친한 배우 지망생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연락을 해서 사진공개 사실을 알렸으며 해당 사이트에는 비슷한 스튜디오에서 찍은 듯한 다양한 사진 및 미성년자로 보이는 사진도 있었다고 전했다.

현재 양예원과 이소윤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며 상대 촬영측 또한 "합의 하에 사진을 찍었다.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대응하고 있는 상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