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교도통신 보도…"다음 달 1일 이전 매각절차 마무리 전망"

중국 정부가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부문 매각을 승인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인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독점금지법에 위배되는지 심사를 벌여왔다.

중국 정부의 승인으로 도시바 메모리의 이른바 '한국·미국·일본 연합'에 대한 매각이 확정됐다.

이 연합에는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했다.

심각한 재정난을 겪어 온 도시바는 작년 9월 자금 확보를 위해 도시바 메모리를 한미일 연합에 2조 엔(약 19조5천억 원)에 팔기로 했다.

도시바의 이런 매각안은 그동안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필리핀, 대만 등 7개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지만, 관련국 중 중국 당국의 심사만 통과하지 못했었다.
도시바 매각을 놓고 중국 승인이 필요한 것은 중국이 반도체 수요가 높은 국가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작년 12월 관련 심사를 시작했으면서도 좀처럼 결론을 내놓지 않아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 사이 무역 마찰의 영향으로 중국이 일부러 승인을 미루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매각 계약 철회를 요구해 온 일부 주주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NHK는 중국 당국이 매각을 승인함에 따라 매각 대상자인 '한미일 연합'은 다음 달 1일을 목표로 매입액인 2조 엔을 도시바 측에 지불해 매각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NHK는 또 매각 완료에 따라 도시바가 재정 기반을 개선할 수 있게 됐지만, 한편으로는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반도체 사업에서 손을 떼게 돼 새로운 수익 사업을 찾아야 하는 과제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시바는 올해 안에 향후 5년간의 중기 경영계획을 공표하고 앞으로의 성장 전략을 밝힐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