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안전공사는 17일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날 충북 음성군 본사와 진천 산수산업단지에 위치한 한화큐셀코리아 진천사업장에서 지역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현장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훈련은 지진 발생으로 암모니아가 누출된 복합 재난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실시됐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실전대응 역량을 높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재난관리 책임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